공조기 LED 교체 다이

 

제가 제일 처음으로 DIY라는 것을 하게된 작업입니다.
작업시기는 2004년 1월이며, 2013년인 지금도 짱짱하게 잘 나오고 있습니다.

앞에 센터페시아(일명: 공조기)를 뜯어내고 각 버튼들과 공조장치들을 다 분리한다음 좁쌀전구를 일일이 LED로 바꿔주는 작업이였습니다. 생각보다 무지하게 힘들고 공도 많이 들여야 합니다.
LED가 보편화된 요즘은 PCB가 있어 다 만들기도 많이 쉬웠지만 그때 당시만 해도 그런것도 없거니와 LED파는 곳도 거의 없던 시절이라 무척 힘들었습니다.

일단 LED에 저항을 연결하여 좁쌀전구 대신 껴줍니다. LED는+/- 극성이 있기때문에 반드시 확인해주고 연결해야한다. 좁쌀전구가 연결된것을 보면 가느다란 전선으로 돌돌 말아서 전구가 껴져있다. 남들은 납땜으로 했다고 하는데 그건 너무 힘든거 같아서 연구연구하다가 나같은 경우는 좁쌀전구처럼 돌돌 말아서 장착했다. 물론 손으로 하면 안된다.

롱로우즈를 이용해서 힘껏 잡아 당겨서 딱 한바퀴만 감아줬다. 그렇게 장착하니 그나마 한결 수월했던것 같다. 공조컨트롤러안에는 LED 두발씩 박아넣었다. 한발씩하니 빛이 너무 약해서이다. 그렇게 해서 공조기 완성하고 윈도우 스위치는 저항그런거 필요없이 그냥 LED자체만 교체해주면 되는 작업이라 더더욱 쉬웠다.

이렇게 해놓고 다닌 지금도 전구하나 나간거 없이 잘타고 있다.

Dino’s Supervision II

 

 

작업방법

  1. 제품을 구입 (159,000원)
  2. 계기판을 분리
  3. 계기판을 부착후
  4. 다시 조립
  5. 확인~!! 와우!!

 

말은 너무 간단하지만 저 같은 경우 http://www.motorroom.com이라는 사이트의 다이정보란에서 보고 작업했습니다.
딱, 카렌스2로 작업하는 방법이 너무나도 자세하게 나와있어 어렵지 않게 작업할 수 있었습니다.
위의 사진은 순정과 비교해놓은 사진인데 정말 확연하게 차이납니다.
뽀대는 정말 죽음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밤뿐입니다. 햇살이 누워서 들어오는 아침이나 저녁에 햇살이 엇비슷하게라도 계기판을 비추면 계기판에 빛이 있는지 조차 모를 정도로 안보입니다.
그냥 낮에는 대체적으로 계기판이눈에 안들어온다고 보는게 더 나을 듯 싶다.
가장 큰 단점이라고 말하고 싶고, 안전 생각하신다면 이런 계기판은 안하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지금은 사진처럼 빛이 밝지 않고 점점 퇴화되는지 점점 어두워지고 있다.
동호회에서 LED로 작업한 사람도 있던데, 대부분 LED가 1년이내에 나가버려서 바꿔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고 합니다. 물론 작업자의 퀄리티 문제겠지만 LED가 최선이란 생각이 드네요!
그냥 순정으로 타는게 가장 이상적일 듯 싶으며,  뽀대용으로는 강추지만 실용성은 별로 없다는거 감안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돌이켜보면 괜한짓 한듯 싶어서 몇자 적어봅니다.

요즘차들은 거의 하얗게 나와서 굳이 저런게 필요가 없어지고 있는 추세이며, 재차 강조하시만 순정이 최고… ^^

Sorento’s Rear Bumper Step

 

쏘렌토용 리어범퍼스텝을 카렝이 뒷범퍼에 붙였다.
뒷트렁크에 짐을 싣고 내릴때 뒷범퍼에 기스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DIY를 실시했다.

작업난점

쏘렌토보다 카렌스2의 뒷범퍼모양이 더 구부러져있어서 약간의 각도조절이 필요합니다. 이부분이 가장 어려우며 본 작업의 핵심입니다.

 

작업방법

  1. 저는 양평 모비스 센터에 신청하여 직접 수급받아 작업했습니다.
  2. 제품 밑면의 고정핀을 니퍼로 모두 제거
  3. 양면테임의 후지를 모두 벗겨낸 후 히팅건으로 제품을 구웁니다.
  4. 말랑말랑해지면 바로 깨끗이 닦아 놓은 뒷범퍼에 가운데를 부착합니다.
  5. 가운데 부착 부위를 발로 밟고 양쪽을 손으로 잡으면서 위치 잡아가면서 서서히 양쪽끝으로 붙여나가야 합니다.

 

작업후 1개월

비도오고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변경없이 그대로 붙어있슴.
작업후 2012년이 된 지금도 떨어지지 않고 잘 붙어있음

 

 

작업비용

부품비 5000원 + 작업공임비 10000원
딱! 오천원들어서 작업했습니다.
이거 하느라 히팅건도 사고 첨에 잘못붙여서 3M 테이프 산거 치면 그다지 헝그리라고 할 수는 없는듯 하지만 가격대비 만족도로 봤을때는 할만한 것 같습니다.
작업하면서 터득한 잘 붙일 수 있는 노하우는 우선 가운데 부분을 열씨미 가열해서 말랑말랑하게 만든 다음 가운데의 위치를 잘 잡아서 붙여주는게 포인트인 것 같습니다.
물론 3M 테이프는 가운데만 떼어놓고 작업하고 순차적으로 뗄 것을 권장합니다. 말인 즉슨 테이프를 몽땅 떼어놓고 붙이지 말고 붙일 부위만 떼고 자리 잡아가면서 떼라는 말입니다.
번거롭지만 두번 작업안하려면 이게 최선인 것 같군요.
그리고 왼쪽이든 오른쪽이든 한쪽을 잡고 테이프를 뗀후 가열을 해줍니다. 그리고 나서 가운데를 발로 지긋이 밟은 상태에서 위치 잡아가면서 붙여주는데요, 나머지 방향도 같은 방법으로 하면 순정인듯양 위치 잘 잡혀서 붙게 되겠습니다.
다 붙인후 안전빵으로 꼭꼭 눌러주면서 히팅건으로 가열해주면 완성됩니다.
한 3년이 다되어가는데 아직도 그대로 붙어있습니다.

J-Speed Spider’s thread type (+/-) Grounding

 

 

 

 


정말 하면서도 내내 chicagobearsjerseyspop 힘들었던 다이인거 같다.
요즘은 선 짤라져서 나와서 잘 되더라 Partnership 하던데…
내가 이거 ??? 할때만 해도 기성품들이 많이 없는터라 선 8M를 사서 직접 잘라서 꼬다리 끼우면서 작업했다.
다른건 다 하겠는데 꼬다리 끼우는거 정말 힘들었다.
위치는 ????? 남들이 Senior 주로 많이 하는 곳에 참고해서 붙인거다.
제일 첫번째 사진에 보면 번호가 적혀있는데 그 번호대로 아래 사진들의 좌측상단에 번호를 매칭시키면서 보면 되겠다.
가장 ??c 힘들었던 부분은 미션접지와 엔진커버 밑에 접지가 가장 힘들었다.
미션은 그나마 할만했는데 엔진커버 밑에는 공구가 들어가질 않아서 엔진커버를 다 들어내고 작업했다.
덕분에 흠기통 밑에 고무바킹 잊어버리고 ㅡ.ㅡ
손해도 이만저만이 아니였던듯… 플러스 접지도 같이 병행해서 했는데 플러스 접지를 스타터쪽에 물렸다가 아작 날뻔했다.위에서는 손이 닿지 않아 밑에 겨들어가서 했는데 하다가 용접당할뻔해서 깜짝 놀라고…
하고나서 하루 (?????) 운행해봤는데 차가 울컥거리고 이상증상이 심하게 보여서 다음날 바로 분리했다.
분리했더니 차 상태 다시 좋아졌다.
스타터 ???? 모터 내가 뭘 잘못했는지 알수는 없지만 별로 추천할 만한 곳은 아닌듯 싶다.
제네레이터쪽은 잘되고 괜찮은데…. 이상하게 스타터는 왜그런건지~ 지금 생각해도 알 수가 없다.

안개등 계기판 표시 다이

 

 

계기판 세그먼트 리콜 받으면서 계기판 뜯은김에 안불다이를 했다. 수출형에는 계기판에 안개표시등에 불이 들어오는데, 내수용에는 안개등을 켜도 Norddeutsche 계기판에 표시등이 들어오지 않는다. 다 만들어놓고 전선만 연결해놓지 않아서 안들어온다.

이런 제길~ 기아~ 내수차는 대부분 이모양인듯 싶다.
요즘 베타테스터로 최고로 쳐주는 국가가 한국인거 알면서 이모양으로 하니 따라갈 수가 없는거다.
넉두리는 그만하고 작업내용에 대해 요약해보겠다.

 

작업이유

차가 스틱인 경우는 안해도 될듯한데, 오토인 경우 변속레버가 딱 안개등 스위치랑 핸즈프리 통화버튼을 가려서 보이지 않는다. 어찌나 잘만들어놨는지 딱 가려 보이질 않는다. 인사하면서 눌러야 하니 불편하기 그지 없다. 그래서 이번 작업을 함으로써 고개한번 까딱 안하고 안개등이 켜져있는지 안켜져있는지 알 수 있다. 이 얼마나 편리한가?

 

작업방법

  1. 계기판과 센터페시아를 뜯는다.
  2. 계기판(기판쪽)을 바라봤을때 왼쪽 가운데 오른쪽 이렇게 세개의 콘넥터가 꽂혀있다. 가장 왼쪽콘넥터의 뒷면을 보면 왼쪽에서 세번째가 비어있다. 도저히 어딘지 모르겠으면 계기판 뒷면에 안개등(FOG) 전구가 꽂혀야할 부분의 금도금부분을 따라 올라가면 바로 답나온다.
  3. 그 비어 있는 곳에 전선을 연결한 커넥터핀을 구해서 꽂아야 합니다. 커넥터 핀은 그 옆에 꽂혀있는 은색의 핀들 보이실껍니다. 그거랑 같은걸로 구해야해요!! 카센타같은데 가면 있다고 하니 방문후 하나 구하시면 될듯…
  4. 이렇게 연결한 후 끈처리 해주고 센터페시아 쪽으로 전선을 빼내야 합니다. 손넣으면 바로 보이니깐 빼면 되실듯… 아참 전선은 여유있게 80~90cm 정도로 하시면 될 듯합니다.
  5. 계기판 뒷면에 T6.5 소켓을 구하셔서 안개등(FOG) 부분에 꽂아주셔야 합니다. 다 하셨으면 우선 계기판을 콘넥터와 연결합니다. 저는 계기판 리콜 받으면서 카클에서 하나 얻었습니다.
  6. 이제 센터페시아 쪽으로 넘어가서 땡겨온 전선을 안개등 점등스위치의 녹색선과 연결합니다. 저는 스카치락을 이용해서 연결했더니 간편하게 끝나더군요!! 선을 벗길 필요도 없습니다.
  7.  이제 언넝 테스트해야져~!! 와우!! 점등이 잘 됩니다.
  8. 분리 역순으로 다시 조립해주고 마무리 짓습니다.

전혀 비용안들이고 해결~ ^^*

제 다이의 모토는 돈안들이고 해결하는게 가장 큽니다. 할 수 있는한 최대한 비용을 절약하자는 측면에서는  헝그리 다이 성공입니다.~!!

 

카렌스2 오피러스 혼 달기

다들 그렇듯이, 차가 품격 떨어지게 클락션을 누를때 삑삑 cheap nba jerseys 거리면 ???? 괜시리 없어보이고도 하고 그렇습니다.
그래서 cheap nfl jerseys 블랙베젤 작업하면서 같이 했던 혼 다이를 소개합니다.

혼은 에쿠스 혼을 이용해서 작업했구요! 그냥 빨간 (?????) 락카 사다가 Messestandbeleuchtung 칠했습니다.
만약 이작업을 House 하신다면 일반 Little 락카 사지 마시구요!! 내열에 op 강한 wholesale mlb jerseys 페인트로 칠하길 당부드리고 ????? 싶네요!
1년도 안탔는데 칠이 벗겨지고 난리 Middle 부르스입니다.

 

카렌스2 티렉스 TR-1450 원격시동기 직접 장착하기

최근 블로그 ????? 정리하면서 보면 이건 내가 직접 힘들게 찍어서 만든 이미지인데 웃긴건 지들이 만든 것처럼 워터마크 찍어놓고 짜증난다.

퍼가시려면 제대로 출처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작업하면서 가장 자부심 많이 느꼈던 다이입니다.

선이 워낙에 많다보니 아직도 선정리의 미련이 남지만 그냥 꾸욱 참고 지내고 있습니다. 다시 뜯어서 할 생각하면 솔직히 지금은 엄두가 안나거든요!
저의 wholesale nba jerseyscheap mlb jerseys 시작은 그러했습니다. 겨울철에 오로지 따뜻한 차를 타고 Ulleruds 출근하고 싶다는 욕망때문에 시작한 작업이며,  덕분에 차 내장제 다 떼어놓고 2주정도 타고 다닌거 같네요.

경보기(스피커)를 엔진룸쪽으로 해서 빼고 싶었는데 결국은 못해서 휀다쪽으로 해서 문쪽으로 들어오게 작업했고, 이작업에서는 도어선 찾아서 연결하는게 가장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공간이 워낙에 좁다보니 하나하나 선 꺼내서 찍어보는데 나중에는 화까지 나려고 하더라구요 ㅋㅋㅋ

아무튼 힘들게 cheap jerseys 찾아서 연결하고 타고 다니니 너무 좋고 편합니다. 2년정도 Inspector 지난 지금도 끄떡없이 작동이 wholesale mlb jerseys 잘 되고 있구요.
중간에 ????? 리모콘이 버벅거려서 AS보냈더니 공짜로 새거로 바꿔서 보내주기도 하고, 품질도 괜찮고 서비스도 이만하면 훌륭하다 생각합니다.

물론 저의 다이가 cheap mlb jerseys 제일 Kind 훌륭하긴 했지만 말이죠 ^^;

 

 

 

 

 

 

 

 

 

카렌스2 천장엠보싱 하기 (베이지원톤)

엠보싱 작업~

다이한 것중 recrute 가장 티나는 다이다.

동호회에서 하고 싶어하시는 사람은 많은데 잘 못하고 망설이는거 cheap NFL jerseys 같아서 해봤다.

사진찍으면서 작업하느라 좀 번거롭긴 했지만 많은 분들께서 참고하면서 다이 잘했다는 avantages 말듣고 뿌듯했다.

그리고, 차에 타는 사람마다 오~ 일단 ????? 감탄사부터 내뱉고 wholesale jerseys 타니까 기분이 Sex 더 좋아진다. ㅎㅎ

엠보싱 Кутузовская 정말 잘한 다이인듯하다.

물론 내가 여태 한 것중에서 wholesale jerseys 마누라한테도 가장 인정받은 다이다.

 

헤드라이트 블랙베젤로 만들기 (자동차DIY)

Hello 다이를 하기 위해서는 열풍기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또한, 생각보다 world! 무척이나 힘든 작업이니 작업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전 이작업을 한 4번정도 한 cheap nfl jerseys 것 같습니다.
처음에 멋모르고 뜯어서 베젤 작업하고 다음은 눈꼽에 전구 cheap jerseys 낀다고 한번 더 뜯고 다음은 물차서 다시 한번 뺐다 끼고 다음은 색이 맘에 안들어서 작업했다.
물론 지금 다이 사진은 기존의 색이 맘에 안들어서 In 작업한 것 입니다.

다이하면서 다 좋은데 한가지만 주의하면 될 듯 싶네요.
헤드라이트 투명재질부분에 기스 안가게 세심한 주의를 해야할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 방바닥에서 작업했는데 앞에 투명부위에 실기스가 많이 났습니다. 앞 투명부위를 방바닥에 마구 문지르면서 wholesale jerseys 떼어내려고 했기 때문이죠!
저의 경우 저렇게 4번정도 was 뜯었더니 세차를 해도 앞에가 실기스로 인해 빛이 번지면서 좀 뿌옇게 보입니다. 마치 오래 탄 차처럼 ㅜㅜ
정말 맘에 안듭니다. 그렇다고 헤드라이트를 바꿀 수도 없는 노릇이고, 암튼 작업하실때 이점 반드시 신경써줄 것을 당부해드리고 싶네요.